티스토리 뷰

분류없음

슬픔의 언어이다

파르닭파르닭 2017.08.18 01:57

슬픔의언어

 

 

눈물은 말 없는 슬픔의 언어이다.

 

-볼테르-

 

때론 눈으로 말할 때도 있는 법입니다. 서로 눈만을 보아도

미리 짜둔것처럼 각본이 있는 것처럼 척척 맞을 때가 있습니다.

 

그렇듯 위의 글귀에서 처럼 눈물도 말은 하지 않지만

많은 것을 이야기 합니다. 눈물은 말 없는 슬픔의 언어라고 할 만큼 말이죠.

말만이 다 상대방에게 전달할 수 있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.

신고
댓글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최근에 달린 댓글
Total
2,952
Today
1
Yesterday
14
링크
«   2017/11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   
글 보관함